사이트 내 전체검색

회원로그인

전체 가입 회원수 : 197,039 명

"질문과 답변"질문과 답변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.

" 카페 생활의 기본 매너 "를 생활화 합시다.

이상한 골프규칙 :날아가는 새맞고 컷 탈락 ...

페이지 정보

글쓴이 : louse 쪽지보내기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5건 조회 1,183회 작성일 18-04-16 15:12

본문

이상한 골프규칙....

참고로 하시라구 세게일보에서 퍼 왔슴다.

 

티샷공’ 날아가는 새 맞혀… 크래프트 1타차 컷 탈락

PGA RBC헤리티지서 해프닝

            

‘새는 잡았지만 버디(birdy)는 아니었다.’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이 14일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힐튼 헤드의 하버 타운 골프링크스(파71·781야드)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(PGA) 투어 RBC 헤리티지 2라운드 켈리 크래프트(30·미국·사진)의 14번 홀 티샷을 보고 남긴 촌평이다.

크래프트는 이날 13번 홀까지 이븐파를 기록하고 있었다. 그런데 14번 홀 그가 날린 티샷이 날아가는 새에 맞고 그린 앞 워터해저드에 빠져버리는 보기 드문 장면이 연출된 것이다. 그는 경기위원에 벌타 없이 다시 티샷을 날릴 수 있는지 문의했지만 안 된다는 답변을 들었다. 크래프트는 그린을 약 84야드 남긴 곳에 공을 드롭하고 세 번째 샷을 시도한 뒤, 약 3.5짜리 보기 퍼트까지 놓치며 더블 보기를 범했다. 그는 결국 중간합계 1오버파로 2라운드를 마치면서 이븐파였던 컷 통과 기준 안에 들지 못했다. 크래프트는 “바람의 도움도 있었고, 7번 아이언으로 시도한 티샷은 느낌이 매우 좋았다”면서 “그런데 갑자기 날아든 새에 맞고 공이 물에 빠지고 말았다. 제대로 날아갔으면 그린 가운데에 떨어졌을 것”이라며 아쉬워했다. 불행 중 다행이라면 공에 맞은 새는 큰 이상이 없는 듯 다시 날아갔다는 것이다.

PGA 투어 대회 중에 이런 불운을 당한 이는 4년 전에도 있었다. 2014년 크라운 플라자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지미 워커가 친 17번 홀 티샷이 새를 맞힌 바 있다. 1998년 브래드 파벨은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7번 홀 그린에 날아든 갈매기가 공을 물고 날아가다 연못에 빠뜨리는 일을 당했지만 이때는 벌타 없이 원래 자리에 공을 다시 놓고 플레이를 재개했다.

송용준 기자




11.jpg


22.jpg





댓글목록

포인트 정책 [쓰기 300 | 읽기 0 | 코멘트 50]
Total 14건 1 페이지
베트남 골프스토리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14
03-06 1030
13
09-30 961
12
11-20 3178
11
10-28 1007
10
09-26 1033
9
07-16 2147
열람중
04-16 1184
7
04-13 1727
6
12-08 2192
5
11-05 1566
4
정산비나CC 댓글(41)
09-16 1560
3
Paradise Vungtau 댓글(31)
08-14 1324
게시물 검색